Pull of Gravity

반다 스카라벨리 저서 ‘척추를 깨우기’ 발췌

우리의 척추는 허리중심에서 반대방향으로 동시에 움직입니다 – 즉 허리 아래는 중력에 의해 다리와 발이 있는 쪽으로 끌어내려지고, 허리위에서 머리꼭대기까지는 위로 주욱 끌어올려집니다.

발 아래 작용하는 중력의 끌어당김으로 척추 윗부분을 길게 늘릴 수 있고, 이 확장으로 인해, 척추 사이사이에 있는 긴장은 해소됩니다. 중력은 자석처럼 우리를 땅으로 끌어당기지만 이 힘은 단지 끌어당기는 역할만 하는게 아니라, 우리가 또한 하늘을 향해 뻗을 수 있게 해줍니다.

There is a division in the center of our back where the spine moves simultaneously in two opposite directions: from the waist downwards towards the legs and feet which are pulled by gravity, and from the waist upwards, through the top of the head, lifting us up freely.

The pull of gravity under our feet makes it possible for us to extend the upper part of the spine, and this extension allows us also to release tension between the vertebrae. Gravity is like a magnet attracting us to the earth, but this attraction is not limited to pulling us down, it also allows us to stretch in the opposite direction towards the sky.

Vanda Scaravelli from ‘Awakening the Spine’